충청북도, 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 포럼 개최

첨단산업의 필수 비타민 희토류 산업육성을 위한 산?학?연 협업

더온매일뉴스 승인 2021.04.07 09:21 의견 0

충북도와 충북과학기술포럼(회장 남창현)은 7일 충북대학교 오창캠퍼스 융합기술원에서 첨단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 육성방안 마련을 위한‘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21세기 저탄소 녹색성장 시대의 주요 산업인 전기자동차, 이차전지, 풍력 및 태양열로 대표되는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산‧학‧연이 협업하여 개최했다는데 뜻깊은 의미가 있다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된 이번 포럼에서는 희토류 산업현황 및 생산자와 수요자 입장에서의 희토류에 대한 발제가 진행되었으며, 발제 후 충청북도의 친환경 희토류 첨단소재 산업육성을 위한 산·학·연 패널토의가 진행되었다.

주요발제 내용으로는 ▲충남대학교 이종현 교수의 희토류 등장과 탄소중립시대 과제를 시작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박경태 박사의 국내 희토류 산업현황, ▲지론텍 류홍렬 대표이사의 한국과 호주의 희토류 상생, ▲자화전자 김효준 연구소장의 영구자석의 희토류 수요현황과 전망을 소개하였다.

발표자들은 “현재 주요 국가에서 희토류를 국가 전략자원으로 지정하여 수출을 통제하는 등 자원 무기화 정책으로 세계적으로 무역 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대외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한 차세대 소재부품의 필수 소재인 희토류 포럼을 개최한 것은 충북이 21세기 첨단산업 주도권을 확보하고 지속성장에 기여하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도는 최근 희토류 산업 육성의 주춧돌이 될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유치,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호주ASM 6천만불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특성에 맞는 희토류 생산기지 구축으로 후방산업 육성과 밸류체인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충북과학기술포럼 남창현 회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충청북도의 희토류 산업이 우리나라 희토류 산업의 중심이 될 것으로 생각되며, 희토류가 충북의 미래 신성장 산업발전에도 크게 기여 할 것”이라며 희토류 산업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최근 다목적방사광가속기 유치,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 호주ASM 투자유치 협약(6천만불) 등 충북에 희토류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찾아오고 있다”며 “오늘 포럼에서 논의·제시된 다양한 육성 방안들이 향후 충북의 희토류 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더온매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