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1분기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공공구매 크게 늘어

올해 구매목표액 50억 원, 공공구매추진단 운영 등으로 목표달성 추진

더온매일뉴스 승인 2021.05.04 12:57 의견 0

경상남도는 도내 공공기관에서 1분기 동안 약 12억 원 정도의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구매액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설치한 생활치료센터의 청소용역, 물품구입 등의 구매와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관련 민간위탁사업의 순조로운 착수 등이 있다.

올해는 지난해 실적 대비 44%를 증액한 50억 원을 구매 목표액으로 정했다. 경남도는 공공구매 추진단 운영, 찾아가는 1:1상담, 사회적경제기업의 공공시장 진출 역량강화, 유통·판로 및 품질향상 지원, 제품 홍보, 우선구매 인식개선 교육, 플랫폼 구축 등 다양한 방안으로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군 우선구매 실적 제고와 도-시군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 4월부터 도 관계자가 시군을 순회 방문하면서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홍보와 관련 제도 안내 등 구매독려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장재혁 도 사회적경제추진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우선구매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우선구매에 공공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더온매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